최면칼럼

최면심리칼럼

우울, 가을탄다. 이 느낌?

  • 관리자 (tucan)
  • 2017-11-04 15:39:00
  • hit104
  • vote1
  • 14.52.220.57
   

 

우울, 가을탄다. 이 느낌?

우울한 이 느낌은 가을이라서 인가? 아니면 우울한 마음이 가을 때문에 드러난 걸까?

왠지 오래도록 익숙한 듯한 이 느낌은 대학교 1학년 첫 가을에 다가왔었다.

따스한 햇살이 내리쪼이는 한가로운 버스 창가에 앉아 나는 멍하니 스쳐지나는 가을 들녘을 바라보았다.

그냥 스쳐지나는 들녘엔 이미 황금빛으로 물들여진 고개숙인 벼들이 수북이 채워져 있었다.

우울한 느낌은 그 순간에 훅 올라와 한참을 머물며 나를 흔들었다.

 

왜 그런 우울감이 밀려왔던 것일까? 불교의 화두처럼 그 우울감은 가을을 지나 시린 겨울까지 '이뭣꼬'를 물었다.

왠지 한해가 다 지나가버린 그런 느낌, 나는 뭘했는지, 나는 누구인가?와 같은 개똥철학같은 고민에 빠져 이 생각 저 생각으로 젊디젊은 시간을 보냈었다.

그건 우울증하고는 다른 어떤 것이었다고 기억된다. 마치 인생을 알아가는 좋은 추억같은 그런 것, 그래도 그 진지한 고민이 아직도 그립다. ​ ​

가을은 따스한 햇살을 내리쪼여 만물을 영글게 한다. 나는 영글었는가?

저 벼이삭처럼 고개숙여 지난 봄과 여름의 긴 시간을 돌아볼만큼 나는 영글었는가?

그래서 아직도 우울한 것은 아닐까? 왠지 저 마음 밑바닥에서 '너 아직 갈길이 멀다'는 정직한 느낌은 뭘까?

세월을 그렇게 보내왔어도 아직도 갈 길이 멀고 더 가야하는 인생길, 그 끝은 어디인가? ​

가을은 이런 저런 이유로 가끔씩 우울한 계절인가보다.

우울은 가을이어서가 아니라 인생을 돌아보라고 오는 건가보다.

이런 저런 이유를 찾아 합리화를 하며 또 이 가을을 위로해본다.

코스모스 피어있는 길을 걸어보리라 생각하며 아직도 가야할 먼 길을 뚜벅뚜벅 걸어가리라

우울, 우울감은 그냥 벗이려니, 오래 사귄 그 녀석처럼 함께 걷다보면 이쁜 꽃도 있으니까.

게시글 공유 URL복사
댓글작성

열기 닫기

댓글작성

온라인 상담문의
  • 이름 *
    성명을 정확하게 입력해 주세요.
  • 연락처 *
    - -
  • 내용

[약관보기]